The Hound of the Baskervilles


2018

Originally etching consisted of 12 etching plates / reproduced as silkscreen on canvas  and as digital image

Silkscreen version size: 183x140(cm)x2, 380x140(cm) x1

Digital version: dimension variable




[ENG]

  The detective novel, "The Hound of the Baskervilles," is one of the series of Sherlock Holmes by Conan Arthur Doyle, which begins with the story of the monster dog that kills the successor of the Baskerville family for generations.

  In my artwork, The Hound is a metaphor for transgenerational trauma inspired by Fukushima nuclear disaster and its’ ramificaiton. The time of an unpromising wait such as half-life reproduces the death itself. In the image, a four-footed monster appears – moving somewhere – and a couple of monsters with their offspring are staring at the opposite side as if they reminisce. The Last scene connects to the first scene and repeats. The infinite loop of the images expresses the time and space of an endless loop of the suspended life.

The first itineration of the work is the installation artwork consists of three large silkscreen prints on canvases. By employing the silkscreen technique, I could reproduce the image so that it makes an infinite loop.



[KOR]

  추리소설 <바스커빌의 개>는 바스커빌 가문에 대대로 후계자를 죽이는 괴물 개가 있다는 괴담으로 시작하는 코난 아서 도일의 셜록 홈즈 시리즈 중 하나이다. 2018년 작품인 바스커빌의 개 는 2011년 일어난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그 영향에서 영감을 받아 세대를 거쳐 영향을 미치는 집단적인 트라우마를 은유한 작품이다.

10만년의 반감기라는 우리에게는 기약 없는 기다림의 시간, 과거의 집단적인 트라우마와 회복을 위한 기약 없는 기다림의 시간은 희망적인 탄생 없이 죽음 그 자체를 재생산한다. ‘바스커빌의 개‘에서는 죽음의 공간의 화신처럼 느껴지는 네발짐승이 등장하고-어디론가 이동하고-여러 마리의 짐승이 다시 반대편을 바라본다. 이는 다시 네발짐승이 등장하는 장면으로 이어지며 반복됨으로써 세대적인 상처가 초래한 무한히 반복되는 일시 중단된 미래 속 삶의 반복되는 시간을 표현한다.